Killeen Newskorea 는 킬린에 있는 한인 뉴스, 구인구직, 자동차 매매, 상가 매매, 렌트 등 다양한 정보를 드립니다. 킬린의 가장 빠르고 정확한 소식 Killeen Newskorea.com  에서 확인하세요

May 20

코페라스 코브 “모든 학생에 무료 조식 제공”

0 comments

내년 학기에 적용, 전 학군에 무료 조식 … 다니는 학교에 대한 구획 재조정도

 

 

코페라스 코브 학군 소속 8천명이 넘는 학생들이 2019∼2020년 학기에 모두 무료 조식을 제공받게 된다.

코브 학군 이사들은 12일 열린 모임에서 2019∼2020년 학기 학생 식비 승인을 하는 절차를 받았는데 학군 전체적으로 무료 조식을 제공하기로 승인했다.

해당 학군의 아동 영양 담당 소장은 학군 식비는 이전과 같이 받기로 제안했고 모든 학생들에게 무료 조식을 제공하자고 결정했다. 학생들로 하여금 식비 반환을 받는 방식으로 무료 식사를 제공하기로 한 것. 86,920달러의 아동 영양 기금이 이런 무료 조식 제공을 가능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스카이라인 플랫츠(Skyline Flats) 출석 지역 재조정도 논의 대상의 하나였다. 해당 지역 재구획 관련 프리젠테이션을 이날 이사진들이 받은 것.

코페라스 코브 시 북쪽 지역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코페라스 코브 학군 집행부는 스카이라인 플랫츠라고 알려진 FM 1113 도로 남쪽을 위한 구획 재조정을 제안했다.

현재 이 지역은 윌리암스/레저Williams/Ledger 초등학교 및 S.C. Lee 주니어 하이를 위한 곳으로 구획돼 있다.

재조정을 위한 제안에 의하면 이곳을 페어뷰/미스 주웰(Fairview/Miss Jewell) 초등학교 및 코페라스 코브 주니어 하이 구역으로 2019∼2020년 학기부터 바꾸자는 것이다.

코브 학군 웹사이트에 게시된 자료에 의하면 현재 구획된 상태의 학교에 다니던 학생들에게 ‘그랜파더법’을 적용해 계속 다니게 한다고 허락한다고 돼있다. 해당 학생 부모들은 학생들이 계속 이 학교에 다니겠다는 양식을 작성해야 하고 또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자체적으로 교통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새로 유치원에 다니게 되는 학생들은 재구획된 학교에 다니게 된다. 그러나 윌리암스/레저 초등학교에 형제 자매나 다니고 있다면 학부모는 같은 학교에 새 유치원생이 다닐 수 있게 하도록 전학을 신청할 수도 있다.

코브 학군 이사회는 코페라스 코브 고등학교, 크로스로드Crossroads 고등학교, 클레멘츠/파슨스Clements/Parsons 초등학교, 페어뷰/주웰 초등학교 교장들에 대해서도 고려하고 행동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테크놀로지 관련 기기 구입에 있어서 노트북 구매비 68,997달러와 배터리 충전기 비용 4,079.60달러에 대해서도 이사회에게 논의될 예정이다.

New Posts
  • 벨 카운티 세리프 당국이 3일에 걸친 센트럴 텍사스 인신매매단 검거 작전을 펄쳐 킬린에서 15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6명의 여성이 이 작전으로 구출됐는데 웨이코 구호( UnBound of Waco) 단체 및 텍사스 어스틴 구호서비스(Refugee Services of Texas of Austin)의 협조가 있었다. 벨 카운티 세리프 에디 레인지(Eddy Lange)는 12일 “우리는 조직 범죄 활동에 대해 수사하고 우리 커뮤니티에서 계속 발생하는 이런 범죄 배후의 주인공들을 체포하길 원했다”고 검거 작전에 대해 설명했다. 세리프 당국은 킬린 거주 Cecil Smith, Randall Steele, Larry Golden에 대해 성매매 조장 혐의로 구속시켰다고 전했다. 알링턴과 달라스의 남성 또한 인신 성매매 혐의로 기소됐다. 10명의 남성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됐는데 킬린, 어스틴, 템플, 코페라스 코브, 하커 하이츠 등의 다양한 지역인들로, 이 중에는 군인도 있었고, 이민국에 신고된 경우도 있었다. 구조된 9명의 여성은 18세에서 26세의 여성 들로 이 중 1명은 아시아 출신으로 알려졌다. 웨이코 구호 단체는 인신매내 희생자 여성들에게 숙소와 음식을 제공하고 의료 서비스 또한 베풀고 있다. 구호 단체의 전국 디렉터인 수산 피터스(Susan Peters)는 “이들 여성들은 할당량을 받아서 하루에 10∼15명의 남성을 상대해야 했고, 그를 채우지 못하면 맞기도 했다. 이는 매우 끔찍한 일이다”고 밝혔다.
  • 범죄 해결에 결정적 단서 제공하기도 … 모바일 앱 통해 수상한 영상 공유 현관 초인종 감시 카메라가 최근 킬린 주민들 사이에서 그 인기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 장치가 범죄와의 투쟁에서 또 하나의 훌륭한 도구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찰이 범죄 해결을 하는데 결정적 도움이 된다는 것. 최근 벨 카운티 범죄 방지단체와 킬린 경찰국은 페이스북에 주택 침입 절도범 모습이 포착된 초인종 감시 카메라 이미지를 공유해 사건을 해결한 적이 있다. 해당 범인은 자동차 창문으로 내다보는 모습이 포착됐는데, 현관 문이 안 잠겼는지 확인하고 있던 중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실시간으로 녹화된 이 영상은 킬린 경찰국의 특별 링(Ring) 전담반에서 볼 수가 있다. 킬린 경찰국 프랭크 플로익(Frank Plowick) 경관은 이 영상들이 수십건의 사건 해결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한다. “자신이 그런 장치를 갖고 있다는 것조차 모르고 있던 주민들이 범죄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그런 영상을 갖고 있어서, 경찰은 이 영상의 도움으로 또 다른 수준의 수사 및 범죄 해결을 할 수 있게 됐다”고 그는 덧붙였다. 킬린 경찰국은 텍사스에서 ‘링’과 협력한 첫번째 경찰서로 알려져 있다. ‘링’은 주민들에게 영상에 대한 요청을 하게 된다. 플로윅 경관은 “특정 날짜와 시간대 영상을 우리는 요구하게 된다. 그러면 카메라 주인은 그 시간대 모든 영상을 보여 줄 수도 있고 아니면 도움이 될만하다고 여겨지는 특정 시간대 몇개 영상만 보게 허락할 수 있다”고 말한다. 실제 킬린 경찰들은 매일 초인종 카메라나 현장의 감시 카메라를 살펴보면서 사건 해결을 위해 노력하기 때문에 영상 요청도 자주 발생하고 있는 중이다. 경찰은 주민들이 영상을 확인하고 수상한 장면이나 범죄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여겨지는 게 있으면 연락을 달라고 당부한다. ‘링’ 초인종 감시카메라는 ‘Neighbors’라는 모바일 앱을 다운받을 수 있게 해준다. 이곳에 수상한 영상에 대해 공유할 수 있어서 범죄 수사 해결애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 킬린 한인회·라이즈 어게인스트 헝거·놀란빌 교회 동참 … 박윤주 회장 “어려운 이웃 돕는 데 앞장선 성누가연합감리교회에 감사” 기아 문제를 갖고 있는 세계의 각 지역에 보낼 영양식을 포장하는 행사가 킬린의 성누가연합감리교회(담임목사 한장탁)의 주최로 지난 14일(일) 열렸다. 킬린 한인회(회장 박윤주·부회장 이종숙) 임원과 지역 한인 봉사자는 물론, 놀란빌 교인 등 200여 명은 라이즈 어게인스트 헝거(Rise Against Hunger, 이하 RAH) 관계자들과 함께 성누가연합감리교회에서 기근 가족 6인이 섭취할 수 있는 곡식을 봉지에 넣어 포장 2만 개를 포장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에 본부를 둔 국제 구호단체 RAH는 개발도상국 사람들에게 식량과 생명에 필요한 보급품을 분배해주는 국제 기아 완화 비영리단체다. 1998년 설립해 현재 65개국에 보급하고 있는 RAH는 “우리 일생 기간에 기아를 끝내기 위해서는 세상에서 가장 취약한 이들에게 필요한 식량과 물품을 공급하자”는 사명을 갖고 2005년 전 세계에 식량을 포장해 전달하는 ‘식사 패키지’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이 같은 ‘식사 패키지’를 주최한 성누가감리교회의 한장탁 목사는 교인들로부터 받은 모금액이 6,829.92달러라고 밝히며 “이 금액을 모두 ‘식사 패키지’를 위한 금액으로 사용해 총 2만개의 패키지를 만들 수 있었다”며 이날 열린 식사 패키지 규모를 밝혔다. 한 시간에 걸친 준비를 마친 뒤 ‘식사 패키지’가 본격적으로 시작하자, RAH의 관계자로 이날 행사에 참석한 스티븐(Steven) 씨는 한장탁 목사와 함께 이날 모인 금액을 밝히며 ‘식사 패키지’의 규모를 알렸다. 스티븐 씨는 RAH 역사를 소개하며 “현재 전 세계에서 기아 문제를 겪게 되는 이유는 크게 지역 분쟁 및 전쟁으로 인한 것과 자연 재해로 인한 것, 두 개로 나뉜다고 본다”며 “오늘 ‘식사 패키지’를 위해 참석한 여러분이 봉사를 함으로써, 우리는 기아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고 말하며 감사를 전했다. 그는 “달라스, 휴스턴 등 텍사스에서 재배되는 음식은 국경 지역 난민들에게 전달한다”며 미국 전역에서 실시하는 ‘식사 패키지’와 달리 텍사스 ‘식사 패키지’의 특수 프로그램을 설명하기도 했다. 스티븐의 패키지하는 법 설명으로 시작된 이날 ‘식사 패키지’는 크게 네 단계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깔때기를 이용해 다양한 곡식을 담은 뒤, 공평한 배분을 위해 389~394g의 봉지가 될 수 있도록 무게 식별 과정을 거치고 개별 포장을 한 뒤, 박스 포장을 한다. 이날 곡식을 봉지에 담는 작업을 한 최 송씨는 “배고픈 사람을 도와준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찾아서 하기엔 쉽지 않은데 이렇게 성누가감리교회에서 어려운 사람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줘서 할 수 있게 됐다”며 교회 측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함께 곡식을 담았던 박윤주 킬린 한인회장은 “킬린 지역에서 ‘도움을 주는 행사’가 마련됐는데 당연히 킬린 한인회에서도 함께 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커뮤니티를 위한 활동에 도움이 필요하면 킬린 한인회에서 항상 함께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박 회장은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꾸준히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사랑의 나눔을 한다는 교회의 역할을 그 누구보다 앞장서서 실천하는 성누가연합감리교회와 이를 진취적으로 주최한 목사님이 있어 행복하다”며 감사를 전했다. 4년간 식사 패키지 행사에 봉사자로 참여한 놀란빌 교회의 패트리샤(Patricia) 씨는 “다른 지역에서도 계속 이 봉사를 했었지만, 오늘은 특히 한인들이 함께 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추연경 기자>
  • News Korea Facebook
  • Instagram Enjoy_Newko
  • News Korea Youtube

All right reserved @ Newskorea      |      online@newskorea.com